정우성이 조폭 영화만큼은 절대 안찍는다 거절한 이유는 이렇다

배우 정우성은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조폭이 나오는 영화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정우성은 1997년 영화 ‘비트’에서 문제아 고등학생의 역할을 맡았다.당시 영화는 큰 화제가 됐고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정우성

비혼 선언했던 배우가 ‘40대에 아이 낳아서 다행’이라고 한 이유

2018년 예고치 않은 출산 소식으로 모두를 놀래켰던 모델이자 배우가 있다. 바로, 독일과 미국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다이앤 크루거’이다.매력적인 외모와 뛰어난 피지컬을 지닌 그녀는 영화 <트로이>의 헬레네 역,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의 연합군 측 스파이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