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의 어머니’라 불리는 직장인이 이적 후 받는 연봉 수준

SM의 웬만한 아이돌을 디렉팅한 비주얼 아트디렉터 출신 민희진의 역량이 눈길을 끈다. 공채 사원으로 입사한 민희진은 뛰어난 기획력으로 SM의 총괄이사까지 승진했다. 이후 하이브로 이적한 그는, 현재 하이브의 CBO이자 레이블 ADOR의 대표이다.

“여자 BTS 나오나” 방시혁이 깜짝 영입한 여자 아이돌 멤버

방시혁과 인증샷을 찍은 아이돌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14일 하이브 수장 방시혁은 아이즈원 출신 미야와키 사쿠라, 김채원과 함께 계약 인증샷을 찍어 게재했다. 두 사람은 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과 계약, 걸그룹 데뷔를 예고했다.